About US FLOOR PLAN

본화랑은 1988년 현 인사동 문화거리인 관훈동에서 개관 이후 지금까지 한국 근,현대 미술의 다양한 전시를 기획하였으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많은 전시를 개최하며 한국 미술문화 발전과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원로 & 중진 작가를 중심으로 원숙미 있는 작품을 추구하는 한편, 신진작가의 발굴을 통해 좀 더 젊은 모습의 현대적이고 감각적인 모습으로 여러분과 소통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심도 깊은 기획전시와 풍성한 이야기와 재미가 있는 테마전시, 작은 그림전, 드로잉전, 조형 전시 등 활발한 활동을 하며 엄선된 작가선정과 작품 관리, 고객서비스를 통해 정통 화랑으로써 그 역할과 기능을 다하고 있습니다. 또한, 광범위한 미술 장르의 다채로운 작품들을 소개하고 국내외 많은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수행함으로써, 한국 미술의 대중화를 실현하고 예술을 느끼는 조화로운 삶의 가치를 상승시키는데 기여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꾸준한 작가 발굴과 육성에 더욱 매진하고 국내외적으로 좋은 전시기획과 수반되는 좋은 성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며 더 나아가 세계 미술 시장에 한국의 미를 알리고 문화 교류의 장을 열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Since its opening in 1988 in Gwanhun-dong, the current Insadong cultural street, Bon Gallery has dedicated to playing a crucial role in developing Korean modern and contemporary art by organizing distinctive and significant exhibitions in the domestic and global stage.

While contributing to the promotion of established artists, the gallery cultivates artists of young generations to share the dynamics in the contemporary art scene with the audiences. It has continued to present a wide range of exhibitions including exhibitions with stories and themes, drawing and sculpture exhibitions, and a special curatorial exhibition. Besides, it expands its range of activities such as public art projects and art consulting services with its independent selections of both the artists and the artworks.

Our mission is to contribute to organizing exhibitions with selective artworks of emerging and established artists, developing diverse dialogues on the contemporary art scene in Korea and worldwide. It provides a platform where viewers enhance their aesthetic experiences and have rich and vivid inspirations of contemporary art.

MAP

OPENING HOURS

OPEN. TUE - SAT 10:30 - 18:30
CLOSED. MON

CONTACT

ADDRESS.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 299 지하1층
B1, 299 Jahamun-ro, Jongno-gu, Seoul, Korea
TEL. 02- 732 - 2366
EMAIL. bon@bongallery.com
INSTAGRAM. instagram.com/bon__gallery